연혁
신축성 치료용 스포츠 테이프 (운동요법 테이프; Kinesiology Tape)에 대한 아이디어는 한 일본인 카이로프락틱 치료사에 의해 처음 개발되었고 미국에서 교육이 되었습니다. 이 컨셉은 1970년 대 초반에 구상이 되었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인체에서 스스로 치유가 되는데 도움이 되는 특수용 테이프로 개발이 되었습니다.


회복을 위해서는 근육의 움직임과 유지 활동이 필요하다는 것을 기본 전제로 합니다. 움직임이나 동작 범위를 제한하지 않으면서 근육을 지지할 수 있도록 다양한 버전의 테이프가 개발되었으며 또한 근육이 혈액 순환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점도 가정을 하였습니다. 늘어난 피부에 테이프를 붙이면 수술이나 정형외과적 부상, 운동 중 부상, 급성 중증 외상 등과 관련되어 국소적으로 부풀어 오르는 증상을 완화하는데 매우 유요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리고 림프부종 치료에는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기술과 테이프의 결합을 통해 피부와 근육 같은 탄력 있는 신체 조직의 질을 지지해 줌으로써 각기 다른 신체 구조에 맞추어 독창적인 효과를 나타낼 수 있습니다. 지난 20여 년에 걸쳐 아시아 지역에서 효과적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미국에는 1995년에 처음 소개되었습니다.

신축성 치료용 스포츠 테이프 (운동요법 테이프로도 알려짐)의 사용으로 무수히 많은 운동선수 들이 혹독한 훈련 체계와 강도 높은 스포츠 경기 대회 중에도 신체적 탁월성을 유지하는데 이미 효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